본문불립종  
 
 


본문불립종소개 > 본문불립종의 역사

   
  본문불립종의 역사는 1253년 일련(日蓮)대사가 일본에서 법화경의 가르침에 따라 처음으로 법화경의 제목을 부르시고 입교개종(立敎開宗)하신 것에서 시작합니다.
  1282년 일련대사가 61세로 입멸하신 후 종단은 여섯분의 직제자에 의해 운영되었으나 전국으로 흩어져서 포교활동을 하는 관계로 분파가 시작되었습니다.
여섯분의 직제자 중 불립종은 일랑상인(日朗上人)의 가르침을 이어 받고 있습니다.
  일련대사가 입멸 후 100년의 시간이 흐른 후 제자들 사이에서 법화경의 본문과 적문의 해석을 놓고 혼돈 되어 있을 때 일륭성인(日隆聖人·1385 ∼ 1464)께서 일련대사의 가르침을 바르게 잡아주셨습니다.
이때는 본문법화종(本門法華宗)이라 했습니다.
  종교가 정치에 이용되어 법화종 조차도 불교가 중생을 구하는 임무를 소홀히 하고 제사만 지내고 있을 때 신도를 중심으로 하는 재가불교를 재창하여 법화종에서 독립 하신 분이 일본의 문명 개화기에 나오신 일선성인(日扇聖人·1871∼1890)입니다.
  1857년 1월 12일 일련대사의 가르침 대로 신앙하기 위해 신자 댁을 도량으로 하여 출발한 불립종은 150여년간에 일본 전국을 비롯하여 전세계로 홍통되어 갔습니다.
우리나라에 불립종의 가르침은 1910년 야스다라는 스님에 의해 전해졌습니다
  1912년에는 부산에 불립종의 사원이 건립되었고 1920년에는 고종황제의 외호를 받아 학송사가 건립되었습니다.
이후 1945년 해방을 맞이하면서 불립종의 사원은 학송사만이 남아 있었으나 6.25사변으로 소실 되었고, 학송사의 신자였던 강을선(후의 학송사 주지)씨가 본존님을 모시고 피난 생활을 하였습니다.
1962년 현재의 동대문 외각 청량리에 가건물을 지어 홍통을 재시작 하였고 강을선씨는1963년 본산에서 득도를 받고 본문불립종의 교무(스님)가 되었습니다.
  1970년 본문불립종은 사단법인 한국불교 본문불립회를 창립하고 1973년 대법사, 신청사, 본문사, 묘법사, 부산 불립사가 각각 설립되어 각지에서 홍통을 전개하게 되었습니다.

   


Copyright ⓒ 2003 www.bullipjong.or.kr All rights reserved.